전체메뉴

자유게시판

HOME>커뮤니티>자유게시판
게시글 검색
항정신성 약물복용이 범죄와 관련깊다!
일송재단 조회수:479 118.33.68.171
2019-08-07 12:07:24
마나스취안, NJ –-(Ammoland.com)- 지난 20년간 거의 모든 대량 총격 사건, 그리고 다수의 다른 자살과 고립된 총격 사건들은 모두 한 가지 공통점을 가지고 있으며, 사용된 무기는 아니다.

이 모든 사건에서 가장 큰 공통점을 보여주는 압도적인 증거는
모든 가해자들이 강력한 향정신성 약물을 적극적으로 복용하고 있었거나
범죄를 저지르기 직전 어느 시점에 있었다는 사실이다.
 
1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믿을 수 있는 여러 과학 연구와 그 정보를 억압한 특정 제약회사들의 내부 문서들은 SSRI 약물이 잘 알려져 있지만 자살과 다른 폭력 행위에 제한되지는 않는 부작용들을 포함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구글 관련 키워드나 문구만 있으면 된다.

다음은 집단 총기 난사범과 이들이 끔찍한 행동을 하기 직전에 복용했거나
복용하고 있던 약물의 목록이다.

이 목록은 노브스케 리플웍스의 설립자이자 소유주인 존 노브스케가 단일 차량 사고로 불가사의하게 살해되기 며칠 전에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노브스케의 죽음과 수많은 이질적인 정당들이 억압하고 싶어할 정보에 대한 그의 "외부" 사이에는 다양한 이유로 연관성이 있는가?
나는 그것을 개별 독자들에게 결정하도록 맡긴다. 그러나 "많은 것을 알고 있다"거나 "위협"으로 여겨졌던 사람들에 대한 기록들이 엄청나게 의심스러운 상황에서 죽어간다는 것이 가장 확실하다.
전염병의 해부: 마법의 총알, 정신의학적 약, 그리고 미국의 정신 질환의 놀라운 증가: 여기 복사해 와.
테네시 운전 면허를 따는 데 9/11 납치범 몇 명을 돕는데 어떻게든 관여했던 테네시 자동차 운전사 캐서린 스미스로부터, 나중에 그녀의 차 안에서 불에 타 숨진 채 발견되었다. 퓰리처상 수상자인 게리 웹은 크랙 코카인으로 LA 스트릿이 범람하는 결과를 초래한 CIA 작전을 폭로했고 이후 머리에 두 발의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되었으나 CIA의 정신 통제 재건을 위해 일하던 선임 연구 미생물학자인 프랭크 올슨에게 공식적으로 '자살' 판정을 받았다.아치 프로그램 MKULTRA.
올슨이 프로그램 탈퇴 의사를 밝힌 뒤 뉴욕의 한 호텔 방에서 CIA 요원과 함께 있었으며 10층 발코니에서 몸을 던져 '자살'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94년, 올슨의 아들들은 조지 워싱턴 대학 국립법률센터의 제임스 스타스 법학과 법의학 교수에 의해 두 번째 부검에서 아버지의 시신을 발굴하고 재검하는 데 성공했다. 스타의 연구팀은 머리의 둔기 외상과 가슴 부상이 추락하는 동안 발생한 것이 아니라 추락 전 방에서 일어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지었다.
그 증거는 "솔직하고 극명하게 살인을 암시한다"라고 불렸다. 그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1996년 맨해튼 지방 검사는 올슨의 죽음에 대한 살인 수사를 시작했지만 기소할 만한 충분한 증거를 찾지 못했다.
내가 말했듯이, 만약 노브스케가 비슷한 운명을 겪었더라면, 나는 그것을 개별 독자들에게 그들 자신의 마음을 정하도록 맡긴다.
대량 살상자 명단과 향정신성 약품과의 명백한 연관성에 대해.
에릭 해리스의 나이 17세(졸로프트 당시 루복스)와 딜런 클레볼드(콜럼바인 학교 총기 난사 사건)는 학생 12명과 교사 1명을 살해하고 23명을 다치게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Klebold의 의료 기록은 대중에게 공개된 적이 없다.
제프 와이즈(16세)는 미네소타주 레드레이크에서 할아버지와 할아버지의 여자친구, 많은 동료 학생들을 총으로 쐈을 때 프로잭 하루 60mg(성인의 평균 시작 용량 3배!)을 처방받았다. 그리고 나서 그는 스스로 총을 쏘았다. 10명이 죽고 12명이 다쳤어
코리 바아스가르드, 16세 와일루케 (워싱턴 주) 고등학교는 팩실(환각을 일으키게 한 것)에 타고 있었는데, 고등학교에 소총을 가지고 가서 23명의 반 친구들을 인질로 잡았다. 그는 그 사건에 대한 기억이 없다.
13살의 Chris Fetters는 Prozac을 복용하는 동안 그가 가장 좋아하는 이모를 죽였다.
12살의 크리스토퍼 피트먼은 졸로프트를 납치하는 동안 그의 조부모 모두를 살해했다.
13세의 Mathew Miller는 6일 동안 Zoloft를 복용한 후 그의 침실 벽장에 목을 매달았다.
15세의 킵 킨켈은 잠을 자는 동안 부모를 총으로 쐈고, 그 후 학교에 가서 총격을 가했으며, 프로작 치료를 시작한 직후에 두 명의 반 친구가 사망하고 22명이 부상을 입었다.
Read more: https://www.ammoland.com/2013/04/every-mass-shooting-in-the-last-20-years-shares-psychotropic-drugs/#ixzz5vshMAlkv
Under Creative Commons License: Attribution
Follow us: @Ammoland on Twitter | Ammoland on Facebook
Manasquan, NJ –-(Ammoland.com)- Nearly every mass shooting incident in the last twenty years, and multiple other instances of suicide and isolated shootings all share one thing in common, and it's not the weapons used.
The overwhelming evidence points to the signal largest common factor in all of these incidents is the fact that all of the perpetrators were either actively taking powerful psychotropic drugs or had been at some point in the immediate past before they committed their crimes.
Multiple credible scientific studies going back more than a decade, as well as internal documents from certain pharmaceutical companies that suppressed the information, show that SSRI drugs ( Selective Serotonin Re-Uptake Inhibitors ) have well known, but unreported side effects,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suicide and other violent behavior. One need only Google relevant keywords or phrases to see for themselves. www.ssristories.com is one popular site that has documented over 4500 “ Mainstream Media “ reported cases from around the World of aberrant or violent behavior by those taking these powerful drugs.
The following is a list of mass shooting perpetrators and the drugs they were taking or had been taking shortly before their horrific actions.
The list was compiled and published to Facebook by John Noveske, founder and owner of Noveske Rifleworks just days before he was mysteriously killed in a single-car accident. Is there a link between Noveske's death and his “outing” of information numerous disparate parties would prefer to suppress, for a variety of reasons?
I leave that to the individual readers to decide. But there is most certainly a documented history of people who “knew to much” or were considered a “threat” dying under extraordinarily suspicious circumstances.
Anatomy of an Epidemic: Magic Bullets, Psychiatric Drugs, and the Astonishing Rise of Mental Illness in America: Get your copy here.
From Katherine Smith, a Tennessee DMV worker who was somehow involved in helping several 9/11 hijackers in obtaining Tennessee Drivers Licenses, and was later found burned to death in her car. To Pulitzer Prize-winning journalist Gary Webb, who exposed a CIA Operation in the 80's that resulted in the flooding of LA Streets with crack cocaine and was later found dead from two gunshot wounds to the head, but was officially ruled as a “suicide“, to Frank Olson, a senior research microbiologist who was working on the CIA's mind-control research program MKULTRA.
After Olson expressed his desire to leave the program, he was with a CIA agent in a New York hotel room and is alleged to have committed “suicide” by throwing himself off the tenth-floor balcony.
In 1994, Olson's sons were successful in their efforts to have their fathers body exhumed and re-examined in a second autopsy by James Starrs, Professor of Law and Forensic science at the National Law Center at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Starr's team concluded that the blunt force trauma to the head and injury to the chest had not occurred during the fall but most likely in the room before the fall.
The evidence was called “rankly and starkly suggestive of homicide.” Based on his findings, in 1996, the Manhattan District Attorney opened a homicide investigation into Olson's death but was unable to find enough evidence to bring charges.
As I said, I leave it to the individual readers to make up their own minds if Noveske suffered a similar fate.
On to the list of mass shooters and the stark link to psychotropic drugs.
Eric Harris age 17 (first on Zoloft then Luvox) and Dylan Klebold aged 18 (Columbine school shooting in Littleton, Colorado), killed 12 students and one teacher and wounded 23 others, before killing themselves. Klebold's medical records have never been made available to the public.
Jeff Weise, age 16, had been prescribed 60 mg/day of Prozac (three times the average starting dose for adults!) when he shot his grandfather, his grandfather's girlfriend and many fellow students at Red Lake, Minnesota. He then shot himself. Ten dead, 12 wounded.
Cory Baadsgaard, age 16, Wahluke (Washington state) High School, was on Paxil (which caused him to have hallucinations) when he took a rifle to his high school and held 23 classmates hostage. He has no memory of the event.
Chris Fetters, age 13, killed his favorite aunt while taking Prozac.
Christopher Pittman, age 12, murdered both his grandparents while taking Zoloft.
Mathew Miller, age 13, hung himself in his bedroom closet after taking Zoloft for six days.
Kip Kinkel, age 15, (on Prozac and Ritalin) shot his parents while they slept then went to school and opened fire, killing two classmates and injuring 22 shortly after beginning Prozac treatment.
 

댓글[1]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