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Biome

HOME > Biome

농촌진흥청, 7월 9~19일 ‘미래자원 흙 전시회’ 열어

기사승인 : 2014-08-01 11:06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7월 9일부터 19일까지 농업과학관에서 토양의 다양성과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미래자원 흙 전시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토양의 모재인 화성암, 퇴적암, 변성암 등 다양한 암석 실물 15점 △일반지형, 독도지형 등 지형모형 2점 △토양단면 12점 등 모두 29점의 특징적인 우리나라 토양을 살펴볼 수 있었다.
또한 토색첩(토양의 색을 수량적으로 나타낸 책자), 위성영상 등 토양조사장비 12점, 토양물리성 분석장비 5점, 토양화학성 분석장비 17종 등 총 34종의 토양검사장비도 전시되었다. 
이와 함께 토양통(심토의 특성이 유사한 집합으로 토양분류의 기본 단위) 사진 22점과 전 세계 토양목(토양분류의 최고 단계) 사진 12점도 전시되었다.
이밖에 체험프로그램으로 극조사, 조사, 중사, 세사, 극세사, 미사 등 6종의 흙을 만지고 판별해보는 ‘흙과 친숙해지기’ 코너도 마련되었다. 
농촌진흥청 토양비료과 손연규 연구사는 “흙 1cm가 생기는데 200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리지만 어디서나 볼 수 있다고 생각해 함부로 다루고 그 가치와 소중함을 모르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가 토양의 이해를 돕고 다양한 토양자원의 보전 필요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신근 기자  pli0046@hanmail.net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