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Biome

HOME > Biome

경북 상주시 외남면, 『제3회 외남고을 곶감축제』 개최

기사승인 : 2014-01-02 09:59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경북 상주시 외남면 상주곶감공원에서는 "자연의 축복- 색을입다" 라는 주제 하에 12월 20일부터 12월 25일까지, 6일간 『제3회 외남고을 상주곶감축제』를 개최하였다.
경북 상주시 외남면은 농가의 60% 이상이 곶감을 생산하는 전국 최대 곶감 생산지로 2005년 곶감특구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국립산림과학원의 인증 QR코드가 부착한 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되는 750년된 ‘하늘아래 첫 감나무’와 동화책 ‘호랑이보다 더 무서운 곶감’ 이야기를 테마로 한 상주곶감공원 등이 소재한 지역이다
이러한 지역적 특성과 역사를 살린 ‘외남고을 곶감축제’는 지역주민과 지자체가 한 마음으로 뭉쳐 마을축제 준비를 하였다. 이러한 결과로 농림수산식품부에서는 마을단위 축제를 농산물 마케팅과 연계하여 도농교류활성화 및 지역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해 지난 2013년 우수 농어촌 마을축제로 선정되기도 하였다. 
올해 행사는 지역에서 생산한 곶감 및 농특산물 판매는 물론 상주곶감 임금님 진상재현행사, 감물천연염색체험, 주민패션쇼, 감 깎고달기체험 등 곶감을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펼쳐졌다. 이외에도 성악, 합창단, 합주단 등 문화예술공연은 모두 상주시민의 재능기부로 이어져 예산 절감은 물론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돋보였다.

 

   
 
   
 










한편, 행사에 앞서 외남면 주민들은 지난 12월 17일 대구 동성로와 구미역 등에서 ‘자연의 축복! 색을 입다’라는 주제로 『제3회 외남고을 상주곶감축제』 홍보활동을 펼쳤다. 이날 정윤목 외남고을 곶감축제추진위원장과 정재현 상주시의회의원, 주민 등 20여명은 호랑이 복장을 하고 상주곶감 시식과 축제홍보용 리플렛을 배부하는 등 적극적인 곶감축제 홍보활동을 펼쳐 대구와 구미 시민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이번 축제를 준비한 정재현 상주시의회의원은 “제3회 외남고을 상주곶감축제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열정으로, 주민의 농가소득 증대와 더불어 상주곶감의 대외 이미지를 더 높여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제는 과거와 달리 농가 스스로가 바뀌어져야 잘 살 수 있다는 지역주민의식 전환의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한다.

   
 
   
 

 

 

 

 

 

 

김신근 기자  pli0046@hanmail.net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