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Healing

HOME > Healing

한반도와 주변국의 먹거리가 불안하다.

기사승인 : 2017-11-06 13:37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한국은 불행하게도 식량주권을 잃은 나라이다. 대부분의 정치인들이나 국민들은 그 까짓 식량쯤이야 돈이 있으면 얼마든지 외국에서 사올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생각하겠지만 최근처럼 자국보호주의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에는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으며 세계적 식량위기 시에 주요 먹거리의 수입이 중단되거나 가격이 폭등하여 문제가 될 여지가 있는 것이다.
또한 최근 20여 년 동안 물밀 듯 쏟아져 들어온 유전자조작 먹거리(GMO) 문제가 이제 한국을 둘러싼 거의 대부분의 주변국으로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다는 점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중국농업의 GMO의 현주소는 어떨까?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국을 위시한 여러 나라에서 수입되는 GMO 먹거리에 비해 중국의 농산물은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했었지만 너무도 안일한 생각이었다. 엄청난 인구의 중국은 식량문제를 위해 이미 중국 내에서도 유전자조작을 통한 종자를 대량 연구해왔으며 재배하여 온 사실이 속속 밝혀졌으며, 더구나 최근 GMO 개발과 보급의 선두주자인 기업 신젠타를 중국이 사들인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이런 현실에서 중국 먹거리의 안전은 이미 산을 넘어간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한국은 쌀을 제외하면 식량자급률 10%이하이고 쌀을 포함해도 채 30%가 안 된다. 이렇게 식량주권이 없는 나라에서 많은 먹거리가 중국에서 수입되기 때문에 중국의 먹거리 안전성 문제는 남의 나라 문제가 아니라 곧 우리의 문제로 심각하게 다가오는 것이다.

북한 GMO의 현주소는 어떨까?
북한 황해도 재령에서 수십 년째 농사를 짓고 있는 김필주 박사에게 북한에도 이미 GMO와 Non-GMO가 뒤섞여 심어지고 있다는 충격적 이야기를 들었다. 식량이 모자라는 나라에서 외국을 통해 원조를 받는 지경에서 그런 문제를 디테일하게 따지기가 어려운 실정인 것이다. 북한에 토종종자와 종자주권을 기대했던 사람들에게는 참으로 안타까운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그럼 러시아는 어떨까?
러시아에서는 GMO의 재배와 유통이 푸틴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로 테러리스트에 간주하는 규제로 받는다고 선포하였지만 의도적이든 비의도적이든 미국과 중국의 여러 경로를 통해서 이미 GMO가 유입된 정확이 포착된다고 한다. 또한 GM종자를 심어도 워낙 광활한 토지인데다 인력과 네트워크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보니 중앙 당국의 통제 관리가 제대로 시행되지 못한다고 한다.  

한국 GMO의 현실을 다시 확인해보자.
한국 농진청에서는 최근에 시민환경단체와 특히 여러 단체들과 시민들이 연합한 ‘GMO 없는 바른 먹거리 운동본부’의 적극적인 활동에 힘없어 GM벼 등 GMO종자 실험 중단을 선포했다.
뒤늦은 감이 있지만 천만다행인 결정이다. 하지만 이미 국가기관인 농진청을 통해 수많은 유전자 조작 종자가 개발되어 있으며, 국내에 유입되어 심는 종자 대부분이 미국을 통해 들어오는데 농업 전문가들은 이 종자들이 거의 GM종자로 추정하고 있다.

이런 암울한 현실에서 한국에서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하여 Non-GMO운동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할 것인가! 곡류를 중심으로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GMO 연구개발에 한반도 주변국 국민들이 국적을 초월하여 함께 대응해 나가야할 시점이 아닌 가 생각된다.

한국에서 20여 년간 국민을 기만하고 무분별한 안전하지 않은 GM먹거리를 수입해온 주요 기업과 前정부의 더러운 커넥션을 국민들에게 명명백백 낱낱이 알려야한다. 그리고 GMO 수입 기업이 만든 먹거리 불매운동과 함께 안전하고 올바른 먹거리 소비문화 정착을 위해 소비자 계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

또 하나의 대안으로는 러시아를 포함한 유라시아에 우리의 관리감독 하에 Non-GMO 종자로 재배되는 단지를 구축하여 해외식량지기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 일본은 이미 오래전부터 해외에 식량기지를 만들어 식량마피아 노릇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또한 야채류의 경우에는 국내에서 토종종자를 채종하며 이미 토종종자를 이용하여 농사를 짓고 있는 한농과 같은 선구자적 단체와 협력하고 아시아종묘 등 국산 종자를 적극 활용해 지역마다 공동체 텃밭을 만들어야한다. 또한 학교와 지자체를 중심으로 Non-GMO교육을 실시하여 먹거리 안전에 대한 의식을 강화시켜 나가야 한다.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