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News

HOME > News

[노무현과 장수천 2편] 너도 나도 샘물사업에 뛰어들던 시절

기사승인 : 2017-11-06 19:16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 환경국제전략연구소 김동환 소장

샘물 사업은 공장만 지으면 원료 값 안들어.
부산상고팀 샘물을 향해 약진 앞으로

95년도 당시는 샘물에 대하여 어쩔수 없이 허가를 할 수밖에 없다는 설이 팽배했다.
샘물허가를 억제한 이유는 당연히 수돗물이었다. 전국민에게 맛있고 건강한 수돗물을 공급해야 하는데 솔직히 해당 공무원들과 수도사업자(지자체)들은 순수한 지하수를 원료로 하는 샘물과의 품질 경쟁에서는 도무지 승산이 없엇다.

그런 현실에서 샘물사업을 허가해주면 있는자들은 모두다 생수로 전환하게 되고 수돗물은 서민들의 물이냐는 질타성 비판세력에 감당하기 어려운 고민을 안고 있엇다.
그래서 이핑계,저핑계 허가해 줄 수 없는 조건들을 붙여가며 국회를 설득하고 언론을 토닥이며 수년간 끌고 왔다. 하지만 이미 전세계의 주목을 받앗던 88올림픽 이후 샘물은 누구나 마실 수 있는 보편 타당한 또다른 식수라는 인식이 전국민에게 감돌았다.

선수들에게는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KAL의 계열사인 한국공항(주)이 생산 판매하는 제주광천수와 국내 샘물사업 1호인 다이아몬드샘물 그리고 산수음료를 마시는 모습이 방영되고 거리에서도 점차 흔하게 볼 수 잇었다. 당시는 유리병으로 되어 있던 샘물 용기를 싣고 도로를 달리는 생수회사들의 차량도 쉽게 발견되었다.

즉, 샘물은 미군이나 미군가족과 외국인들에게만 공급되는 물이 아니라는 인식이 확산되기 시작했으며 올림픽경기 이후 일부 언론등에서는 샘물사업이 곧 양성화한다는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

그래서 퇴직 공무원,퇴직은행원등 산과 땅이 조금이라도 있는 많은 사람들이 십시일반 땅과 자금을 투자하여 원료값도 들지않는 샘물공장이나 지어서 판매는 대리점을 모집하여 평생 산좋고 물좋은 산속에서 희희낙락 살아보자는 마음들로 흥분되어 있었다.

환경부장, 차관을 비롯한 타부처들의 고위직 친구들도 샘물사업에 대한 사업전망과 허가가 언제쯤 나올른지 알고 싶어 이런저런 통로를 통해 사업게획을 세우며 인생의 또 다른 전환점을 향해 꿈속에 젖어 잇엇다.

실제로 환경부차관을 지낸 심영섭 당시 환경과학원장의 지인들도 은퇴후 샘물사업을 해보고자 사업전망등을 알아보기도 햇다. 물론 나는 단호하게 하지말라는 충언을 했다. 샘물사업을 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차차 풀어가고자 한다.

더구나 노대통령이 샘물사업에 관심을 보이던 시기는 사회전반에 샘물사업은 황금알을 낳는 유망사업이란 속설이 뿌리깊게 내려 잇엇으며 더구나 95년경에는 샘물사업을 허가해준 시기로 정치자금을 순수히 자력으로 마련해 보자는 의지와 맞물려 단순한 보증관계에서 인수후 자금을 투자하면 쉽게 샘물회사 회장으로 겸임하면서 정치도 넉넉하게 할수 잇지 않겠냐는 기대심리로 스스로 흥분하던 시기라 짐작한다.

우리나라 샘물사업은 74년 미 8군 주둔 군과 그 가족들에게 공급하기 위해 당시 강남서초동에 위치한 롯데사이다 공장내 지하수를 정수한후 이를 약간의 소독을 하여 18,9리터 대형 유리용기에 담아 미 8군에 납품하기 시작한다.

물론 초창기 사장은 미8군과 연계된 미국인이었다. 그렇게 생수사업은 시작되었고 상표는 다이아몬드샘물로 지금은 엘지생활건강으로 넘어갔다. 87년 허가샘물 마지막 14호로 받았던 설악샘물은 후에 백룡음료로 재탄생했지만 그 설악샘물은 안동을 근거로 한 용마건설의 회장과 친형제간이면서 전국구 13대,18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노식씨가 운영하고 있어 정치인들에게서 샘물사업은 해볼만한 사업으로 조명되어 있었다.

지역구의원들도 무허가지만 샘물공장을 산간벽지에 근사하게 지어놓고 허가를 받지못해 애태우는 지역유지들에게 시달리기는 매한가지였다. 명분은 샘물이 심산유곡에 있으면서도 유해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그야말로 청정한 산업이고 오히려 샘물공장이 들어서므로서 주변지역을 잘 보존할수 있고 지역경제도 활성화된다는 논리를 펼쳐보았지만 보사부는 절대 허가해 줄수 없다는 강력한 정책적 판단에 의해 긴긴 줄다리기는 시작되엇다.

그렇다고 무허가로 공장을 지어놓고 판매를 하지만 강력하게 단속도 하지 못했다. 어쩔수 없이 형식적인 단속으로 벌금을 부과하는 것이 고작이었다. 그래서 당시의 샘물사업은 14개 허가업체와 30여개의 무허가 업체들이 전국토를 횡단하며 샘물장사를 활발하게 전개했다.

허가 1호가 다이아몬드샘물이라면 무허가 1호는 동원샘물로 넘어간 북청물장수였다. 협회도 허가업체들의 모임인 샘물협회가 88올림픽 이후 창립되고 90년대 초반에는 무허가업체들의 비공식 모임인 무허가 모임도 결성되어 국회와 행정소송,법원문을 두드리며 허가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기 시작했다.

노무현대통령이 90년대 초반 샘물사업에 뛰어들었다면 청문회스타처럼 무허가 샘물을 허가해주지 않는 정부에 대해 혀를 찌르는 맹공을 펼쳤으리라는 것이 상상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근거있게 비쳐진다. 그것은 변호사 출신인데다 달변이고 특히 정부가 허가해주지 않는 사유가 그닥지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에서이다.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