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News

HOME > News

'완벽한 타인', 韓 영화 트렌드를 새로 쓰다…500만 관객 돌파

기사승인 : 2018-11-29 16:22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영화 '완벽한 타인'이 5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대한민국 영화 트렌드를 새로 썼다.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29일 오전 7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완벽한 타인'은 누적 관객수 500만 4751명을 기록했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소유하고 있을 필수품 '핸드폰'을 활용해 웃음과 공감, 긴장감까지 모두 제공한 '완벽한 타인'은 500만 관객을 돌파하고 한국 영화의 트렌드를 다시 썼다.

'완벽한 타인'은 부부, 연인 관객뿐만 아니라 동성 친구들의 동반 관람 비율이 높아 집단 내 입소문을 견인했다. 특히 대본 단계부터 꼼꼼하게 현장 촬영을 준비하는 유해진의 하드캐리 연기부터 영화의 구심점을 잡아준 조진웅의 무게 있는 연기, 예능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변신한 이서진의 새로운 모습은 믿고 보는 남자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했다.

여기에 유해진과 부부 역할로 등장해 공감과 감동, 멈출 수 없는 웃음을 전달한 염정아, 영화의 시발점이 된 게임을 제안한 김지수, 사랑스럽지만 강단 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매료시킨 송하윤은 존재감 넘치는 여배우들의 활약상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올해의 발견이라고 해도 될 만큼 선배 배우들 사이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윤경호까지 '완벽한 타인'은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만찬으로 완성한 영화로 사랑 받았다.

여기에 '역린' 이후 5년 만에 스크린 컴백한 이재규 감독은 자신의 장기인 몰입도 있는 연출로 '완벽한 타인'의 흥행을 견인하는 주인공이 됐다.

이재규 감독은 "관객분들이 만들어주신 결과라고 생각한다. 영화가 그 분들께 잠시나마 웃음을 주고 작은 위안이 되었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완벽한 타인'은 영화 주연들의 평균 연령이 40대 중반인 만큼, 영화 관람층의 연령이 높을 것이라는 편견과 달리 10대-20대의 높은 만족도와 관람 비율로 주목 받고 있다. 또한 영화의 소재인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 실행 의향에 대한 설문에서도 1020세대에게 완벽하게 어필하며 새로운 트렌드를 개척한 영화로 자리매김했다. 

 

UPI뉴스 / 박주연 기자 pjy@upinews.kr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