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News

HOME > News

마약왕 김소진, "부산 사투리의 디테일한 뉘앙스를 찾아내기 어려웠다"

기사승인 : 2018-11-19 21:30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영화 '마약왕'에 출연한 배우 김소진이 주목 받고 있다.

▲ [영화 '마약왕' 포스터]

 

1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 입구점에서 범죄 영화 '마약왕'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송강호, 조정석, 배두나, 김대명, 김소진, 그리고 우민호 감독이 참석했다.

특히 김소진은 "사투리 연기를 연습 많이 했는데 쉽지 않았다. '마약왕'에서는 생활에서 편하게 자연스럽게 주고받는 호흡들을 표현해야 했다. 단시간에 부산 사투리의 디테일한 뉘앙스를 찾아내기 어려웠다. 연기할 때 굉장히 불안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송강호 선배가 시간을 내 나와 김대명을 따로 불러 사투리를 가르쳐줬다. 다채로운 정서가 담긴 사투리 강연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영화 '마약왕'은 1970년대 대한민국을 뒤흔든 마약 유통사건의 배후이며 마약계의 최고 권력자로 시대를 풍미했던 이두삼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9일 개봉한다. 

 

UPI뉴스 / 이유리 기자 lyl@upinews.kr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