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News

HOME > News

세종 스마트시티, 세계 최초 'ISO 국제인증' 획득

기사승인 : 2018-12-10 15:04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세종 스마트시티가 '스마트시티 국제인증(ISO37106)'을 세계 최초로 획득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세종특별자치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과 공동으로 영국표준협회(BSI)로부터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서를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 박상우(왼쪽 첫번째)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이춘희(왼쪽 두번째) 세종시장,이원재(오른쪽 두번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10일 세종시청에서 영국표준협회(BSI)로부터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서'를 전달받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세종시청 제공]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은 시민중심·디지털·데이터 개방 및 협력 등 4대 실행원칙과 14개 비즈니스 관리, 9개 핵심 성공요인 기준으로 심사가 진행된다. 종합 평가 결과를 토대로 성숙도를 측정해 3단계 이상일 경우 'Smart City Kite Mark'가 수여된다.

세종 스마트시티는 △도시 비전 △로드맵 △시민중심 서비스 관리 △첨단 도시자원관리 △개방형플랫폼 △시민혜택 등 22개 항목에서 평균 레벨 3(성숙) 이상을 인정받았다.

 

평가 레벨은 1(뒤떨어짐), 2(개발중), 3(성숙함), 4(앞서나감), 5(탁월함) 단계로 나뉜다.

세종시는 지난 3월 BSI가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구축·확산·인증 사업에 캠브리지(영국), 모스크바(러시아), 멜버른(호주), 두바이(UAE)와 함께 세계 5대 스마트시티 시범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이 가운데 세종시가 처음으로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을 획득한 것이다. 나머지 도시들은 아직 국제 인증 심사가 진행 중이다.

LH는 올 7월부터 세종시, 행복청과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8월 예비심사와 10월 현장심사를 통해 이번 국제 인증 심사 통과를 위해 적극 노력해왔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국제인증 획득은 그 동안의 스마트시티 사업 성과와 성숙도가 세계적 눈높이에 충족됐다는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세종 스마트시티가 국내외 표준화 선도도시로 우뚝 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우 LH 사장은 "세종시의 스마트시티 국제인증 획득을 기회로 국내 타 사업지구에도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을 확산할 계획"이라며 "국제 공인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패키지화해 해외 수출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