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News

HOME > News

성남시가 파양한 유기견 '행복이'

기사승인 : 2018-11-27 16:32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성남시 이름으로 '유기동물 입양 홍보'를 위해 입양했지만,
이재명 전 시장이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후
파양 의사를 밝혀 유기견 ‘행복이’의 거취문제가 논란이 되었습니다.

성남시는 유기견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했고
카라는 동물보호단체라는 이름에 맞지 않게
올바르지 않은 입양을 진행하는 기관이라는 낙인이 찍히기도 했습니다.

'행복이'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