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News

HOME > News

"中, 종교탄압 극심…교회 급습 교인 100명 체포"

기사승인 : 2018-12-11 14:30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중국 경찰이 당국의 승인을 받지 않은 한 지하 개신교 교회를 급습해 신자 100여명을 체포했다.

 

▲ 중국 경찰이 11일 중국의 지하교회인 모추위(秋雨)성약교회를 급습해 신도 100여명을 체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의 한 교회에서 개신교 신자들이 하나님께 예배를 드리고 있다. [뉴시스] 

 
중국은 표면적으로는 신앙의 자유를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2013년 시진핑(習近平) 정부 출범 이후 종교탄압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특히 갈수록 교세를 확장하는 개신교에 대한 박해와 탄압을 강화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1일 "중국 경찰은 일요일인 지난 9일 저녁 남서부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 위치한 추위(秋雨)성약교회를 급습해 신도 100여명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경찰은 교회뿐 아니라 거리 곳곳과 성도들의 가정집까지도 급습해 신도들을 마구잡이로 잡아들였다.

추위성약교회는 중국에서 유명한 개신교 지하교회 중 하나로, 신도가 500~800명 가량이다. 중국 개신교 교회 대부분은 당국의 통제를 피해 몰래 활동을 하고 있다.

 

하지만 추위교회는 온라인에 설교를 게재하거나 길거리에서 전도활동을 하는 등 공개적으로 활동하고 있어 중국 정부의 표적이 됐다.

경찰에 체포됐다가 10일 풀려난 이 교회 집사 A씨는 현재도 경찰이 집 주변에서 24시간 대기하며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사건 당일 밤 7시께 경찰이 교회를 급습했다는 소식에 목사 자택을 방문했으나, 목사 부부는 이미 체포됐는지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목사님 집은 경찰 수색으로 아수라장이 돼 있었다"며 "경찰은 우리 교회가 불법조직이며, 지금부터 어떤 집회에도 참석할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체포된 일부 신도들에게 다시는 교회에 나가지 않겠다고 맹세하는 서약서에 서명하도록 요청하기도 했다.

이날 밤 9시 이후 이 교회 신도들이 운영하는 SNS 활동 계정에는 접속이 되지 않고 있으며, 교회 전화도 먹통인 상태로 알려졌다.

중국에서는 지난 수십 년간 종교탄압이 이어져왔으나, 올 2월 중국 내 종교단체와 종교활동의 요건을 강화한 '종교사무조례'를 시행하는 등 올들어 개신교에 대한 탄압의 수위가 한층 높아지고 있다.

올 들어 허난(河南)성에서는 교회 4000여 곳의 십자가가 무더기로 철거됐으며, 일부 십자가와 성경책이 불태워졌다.

 

지난 9월 베이징(北京) 경찰은 베이징 최대 개신교 지하교회인 시온 교회를 폐쇄했다.

미국의 기독교 관련 비영리단체인 차이나에이드(China Aid)는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의 종교탄압이 확산하고 있는 것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중국에서 체포된 개신교 신자는 3000여 명이었다. 하지만 올해는 1만 명을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김문수 기자 moonsu44@upinews.kr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