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Biome

HOME > Biome

농진청, 채소모종 10만주 나눔 행사

-서울광장에서 도시농업기술 소개 행사도 함께 가져-

기사승인 : 2010-06-01 16:50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농촌진흥청(청장 김재수)은 로컬푸드운동본부와 함께 도시농업과 로컬푸드 운동의 확산을 위해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지난 5월 4일 서울광장에서 채소모종 10만주 나누기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토마토 등 열매채소와 상추 등 잎채소를 가정 베란다에서 작은 텃밭을 만들어 심을 수 있도록 20주가 담긴 소포장을 시민들에게 나눠주었다. 
또한 농진청은 수경재배장치 등 실물전시와 도시텃밭 시범모델 등을 전시해 시민들에게 도시농업을 소개하는 자리를 제공했다. 
더불어 가정주부들이 집에서 손쉽게 채소를 키우는 방법이 담긴 리플릿도 함께 제공해 채소산업 활성화에도 좋은 기회가 되었다. 
로컬푸드 운동은 농산물의 세계화 속에서 나타나는 부작용을 막기 위해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이용하자는 운동으로 안전한 먹을거리 확보, 탄소배출 저감 등의 효과가 있다.  
이는 현재 일본, 이탈리아, 미국, 캐나다 등 선진국에서 국민 실천운동으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식생활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높아지면서 식생활교육지원법이 제정되고 녹색식생활운동본부와 로컬푸드운동본부 등이 발족되면서 중앙과 지역단위의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농진청은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도시소비자의 올바른 식생활 문화조성에 이바지하기 위한 일환으로 도시농업연구팀을 새롭게 발족해 빌딩옥상녹화, 벽면녹화, 텃밭 가꾸기, 생활원예 연구 등을 추진하고 있다. 
그 중에는 베란다에서 한번만 물을 주면 한 달 간 자동으로 물이 공급되는 저면급수 심지화분을 비롯해 가정에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완효성 비료, 베란다에서 깔끔하게 수경 재배하는 장치 등이 있다. 
농촌진흥청 채소과 엄영철 연구관은 “앞으로 농진청에서는 이런 기회를 통해 도시소비자에게 새로운 기술을 소개하고 도시농업이 활성화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신근 기자  pli0046@hanmail.net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