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농업개발원

상단여백
HOME 리더스 칼럼 발행인 논단
죄와 벌
  • (재)국제농업개발원
  • 승인 2017.06.02 12:03
  • 호수 353
  • 댓글 5

죄를 지으면 벌을 받는다. 윤리와 도덕의 포괄적인 측면에서 죄는 남이 벌하지 않아도 스스로 죗값을 받는 것이고 사회가 명시한 법에 저촉되면 타력에 의해 벌을 받는다. 죄를 지으면 벌을 받는 건 죄에 대한 응징이라기보다는 훈계의 의미가 더 강하다고 생각한다.

아직 자기 감정조절이 부족한 사춘기에도 그러하거니와 성인이 되어서도 인간은 부족하기 때문에 실수도 하고 잘못을 저지를 수가 있지만, 하늘은 우리에게 그에 상당하는 벌을 내려 훈계를 하여 마음을 다잡아 다시 그런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각성하게 해준다. 때문에 부모나 스승, 그리고 사회는 관심과 애정이 있어 벌을 주는 것이 대부분이다. 죄 지은 사람을 감옥에 가두는 것도 결국은 순화시키는 데 그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닌가!  「응징」과 「보복」은 원래의 벌이 주는 의미는 아닌 것이다.

계절 여왕 5월은 겨우내 메말랐던 아카시아에  포도송이 같은 하얀 꽃들을 주렁주렁 탐스럽게 매달게 했다. 그런데 벌이 날아들지 않는다고 한다. 농약과 살충제가 만연하다보니 벌과 나비와 같은 곤충들이 죽어가는 것이다.
벌이 사라지는 날 인류는 멸망한다고 아인슈타인이 말한 것은 분명한 메시지이다. 식물은 더 이상 열매 맺지 못하게 되어 버리는 세상이 오는 것이다. 벌(蜂)마저 죽어가는 오염된 세상에서 어찌 인간이 살아갈 수가 있을 것인가!

결국 인간에게 내리는 우주의 가장 큰 벌은 더 이상 인간의 죗값에 대한 벌을 내리지 않는 무관심과 애정의 사망이 아닐까! 너무도 한심한 인간의 작태에 지쳐 인간을 포기해버린 신은 죽든지 살든지 멋대로 하라면서 인간 죄에 대한 벌(罰)조차 없앤다는 시그날이 바로 지구상에 벌(蜂)이 사라지는 날이 아닐까!

(재)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재)국제농업개발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조성관 2017-06-15 12:30:04

    이계약의 사실 확인은 계약서와 이병화원장님께 입금된 은행 근거가 있습니다.
    환불 요청을 드리며, 여러 사람의 목숨이 달려 있는 일이니 해결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사람이 자살을 선택하게 되는 이유를 지금 절실히 깨닫고 있습니다.
    계약금만이라도 해결을 해 주시가 바랍니다.   삭제

    • 조성관 2017-06-15 12:10:01

      공신력과 사회적 인지도를 가지고 있다고 자부하시는 국제농업 개발원에서 열심하 살아가고 있는 여러 사람들을
      도탄에 빠뜨리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 합니다.

      국가에 이바지하고,재단의 이름처럼 시회에 봉사하는 기관으로서, 여러사람들을 어려움에 몰아넣지 않기를 바라며,
      계약금 반환을 요청드립니다.   삭제

      • 조성관 2017-06-15 12:09:05

        이런 상황이 일년을 넘는 지금은 저는 채무에 시달리고 삶을 포기하고 싶으나, 나를 믿고 투자해주신 분들을 생각하니, 차마 그렇게하고 갈수는 없습니다.
        2억이는 돈이 우리 같은 사람들에게는 죽을 때까지 벌어도 가질 수 없는 금액 입니다.삶의 고충이 얼마나 심할지는 어떤 누구라도 알 것입니다.
        천지에서 모두 투자자를 모집하여 투자를하고 개발원과 계약을 체결 하였으나 이루어 지는 것이 하나도 없다보니 채무에 대한 압박이 너무나 심하고,투자자역시 삶의 고충이 너무나 심합니다.   삭제

        • 조성관 2017-06-15 12:07:25

          또한 강원도 홍천 귀촌,귀농 사업을 한다는 명목으로 시행사 선정이 되어 계약하면 이병화 원장님의 지인이 투자를 한다고 하여 계약금을 입금하고 계약을 하였으나, 이 또한 투자가 이루어 지지않앗습니다.
          중소기업을 어렵게 운영하고 있는 저와 하루하루 돈을 벌어 사는 투자자는 국제농업개발원과 이병화 박사님의
          사회적 지위와,오래된 재단을 믿고, 계약을 하였습니다.
          어렵게 살고 있는 저희들로서는 이런 재단이나 이병화 박사님의 말씀을 적극 믿었고, 사회봉사를 하는 재단이 거짓이나 사기를 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였고, 기다려 왔습니다.   삭제

          • 조성관 2017-06-15 12:06:33

            개발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저는 천지테크놀러지 조성관 입니다.
            저는 개발원과 볼리바아 벌목 및 홍천귀촌 사업에 총 2억을 투자 하였습니다.
            볼리비아 벌목 투자 명목으로 개발원에서는 산림청에 150~200억의 자금 조달을 한다는 업무를
            2016년6월에 체결 하였습니다.
            그러나 2017년 현재까지도 아무런 결과가 없고,천지에서는 투자자를 모집하여 투자를 하였는데,
            투자자들이 1년 동안 아무런 진행 사항이 없어 반환요청을 하였으며,이에 개발원에도 반환요청를 하였으나, 답변이 없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