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상단여백
HOME 건강
[대마특집 6] 대마성분이 늙은 쥐의 뇌 노화 억제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 승인 2017.11.06 16:19
  • 호수 358

대마에 들어있는 활성 성분 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THC)이 뇌의 노화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쥐 실험 결과가 나왔다. THC는 대마를 피울 경우 환각과 흥분을 유발하는 성분이지만 이를 약하게 쓸 경우 통증 완화 등의 효과가 있어 의료용 약물로도 일부 허용되고 있다.

독일 본 대학과 이스라엘 예루살렘 히브리대학 공동연구팀은 늙은 쥐들에 THC를 소량 투여한 결과 뇌 기능이 젊은 쥐 못지않게 개선됐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8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생후 2개월, 12개월, 18개월 된 쥐들에 THC를 소량 4주 동안 투여했다. 쥐는 자연수명이 비교적 짧아 생후 12개월이 되면 뚜렷한 인지기능 저하를 보이기 시작한다.

THC가 혹시 쥐들에 흥분을 일으킬지 몰라 투여 용량은 최소한으로 제한했고 비교를 위해 일부 쥐들에는 가짜 THC가 투여됐다. 4주 후 연구팀은 방향 감지 능력, 오랫동안 함께 산 쥐와 새로 사귄 쥐를 구분하는 능력 등 학습과 기억력을 평가하는 일련의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THC가 투여된 늙은 쥐들은 생후 2개월 된 젊은 쥐들 못지않게 인지기능이 크게 향상됐다. 이에 비해 가짜 THC가 투여된 쥐들은 나이에 상응하는 자연적인 인지기능 저하를 나타냈다.

THC가 투여된 늙은 쥐들의 뇌에 정확히 어떤 변화가 나타났는지를 관찰하기 위해 연구팀은 이들의 뇌 조직과 뇌세포의 유전자 활동을 분석했다. 결과는 놀라웠다. 늙은 쥐의 뇌에 걸맞은 분자적 특징들이 젊은 쥐들의 뇌와 매우 유사한 특징들로 바뀌었다. 뇌 신경세포들 사이의 신호 전달을 담당하는 신경회로의 수도 증가했다. 이는 학습과 기억 등의 인지기능 개선에 필수적인 조건이다.

“마치 THC가 분자시계를 되돌려 놓은 것 같았다”고 연구팀을 이끈 본 대학 분자정신의학 연구소의 안드레아스 침 머 박사는 말했다. 연구팀은 이에 앞서 오랜 연구를 통해 쥐들은 뇌세포의 카나비노이드1(CB1) 수용체가 부족하면 뇌 노화가 급속히 진행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CB1 수용체는 뇌세포의 신호 전달 사슬(signal chain)과 결합, 이를 작동시키는 단백질로 THC와 유사한 성분이다.

사람의 경우 이 단백질은 체내에서 자연적으로 만들어지지만, 나이가 들면서 그 양이 줄어들면서 칸나비노이드 시스템의 활동도 저하되며 이와 함께 뇌의 노화 속도도 빨라진다고 침 머 박사는 설명했다. 연구팀은 THC가 인간의 뇌 기능 노화도 되돌릴 수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임상시험을 해 볼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의학전문지 ‘네이처 메디신’(Nature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ScienceTimes 제공)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