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상단여백
HOME 문화
[詩] 자식 그 피할 수 없는 이름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 승인 2018.05.18 10:37
  • 호수 364

자식 그 피할 수 없는 이름

 

 

 용선(龍仙) 이유미

 


길을 가다
장애물을 만나면
돌아갈 수 있
다지만

 

견디다 견디다
정 견디기 어려우면
부부의 연조차 갈라내면
그만이라지만

 

상처되고 눈물되어도
되돌릴 수 없는
자식 그 피할 수 없는 이름

 

사랑의 매질하고
돌아 누워
내 눈에 피눈물 흘리게 하는 이름

 

나무에 가지치기하는 건
사랑때문이라지만
내 손발 잘라내는 것만 같아

 

자식과의 피할 수 없는
일상의 대결 앞에
차라리 내 심장을 내어놓네.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