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상단여백
HOME 문화
[詩] 세잎 클로버와 네잎 클로버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 승인 2018.06.18 13:08
  • 호수 365

 

 

세잎 클로버와 네잎 클로버

 

 

용선(龍仙) 이유미

 


발에 밟히는 흔하디 흔한
세잎 클로버의 꽃
말은 행복이다

 

풀섶에서 네가 찾아 헤매는  
안 보이는 그 녀석
네잎 클로버의 꽃말은 행운이다

 

흔하디 흔한 세잎 사이
꼭꼭 숨어있는 그 녀석을
사람들은 찾아 헤멘다

 

누군가 기쁨의 환호를 지르면
행운의 여신이 왜 나에겐 오지 않느냐
운명을 원망하며 한숨 짓는다

 

평범한 진리가
흔하게 너의 발에 밟힌다 해도
너는 모른다
평범 속에 행복이 숨어 있다는 걸

 

너는 모른다
손에 들린 행운의 여신이 등 뒤에서
악마처럼 낄낄낄 음흉한 미소 지으며
너를 낚아 내동댕이치려 준비한다는 걸.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