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상단여백
HOME 문화
어디로 가니 고라니 한 마리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 승인 2018.10.22 18:47
  • 호수 368


어디로 가니 고라니 한 마리

 

 

       

          용선(龍仙) 이유미

 

 

 

 

 

 

천안에서 톨게이트를  지나

 

상행선으로 들어서 

 

막 커브를 도는데

 

 

 

 

 

어디서 왔을까 고라니 한 마리

 

정신없이 달리는 차 사이를

 

허둥지둥  건너고 있네

 

 

 

 

 

애처롭게 벌거벗은 몸뚱이로

 

뒤뚱뒤뚱 허겁지겁 

 

길을 건너고 있네

 

 

 

 

 

하늘아래 가장 편안하다는

 

천안(天安)의 품도 너에겐

 

결국 사지(死地)일 뿐이야

 

 

 

 

 

산을 끊고 물을 끊어

 

너의 길이 끊기이고

 

너의 목숨줄 이 험한 고속도로에

 

위태롭게 걸려있네

 

 

 

 

 

두려움에 너의 두 다리

 

사시나무 떨리듯 흔들리고 

 

너의 슬픈 두 눈 애처럽게 떨고 있다

 

 

 

 

 

차마 너의 두 눈에 담을 수조차 없었던 

 

극단의 두려움 피멍되어

 

내 마음에 담고 길을 떠난다

 

어디로 가니 고라니 한 마리.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