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상단여백
HOME 문화
내 인생의 수틀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 승인 2018.10.22 19:00
  • 호수 369

 

 

 

    용선(龍仙) 이 유미

 

 

 

틀에 끼어 넣은 하이얀 광목

 

날렵한 바늘에 실을 꿰어

 

한 땀 한 땀 

 

내리 꽂고 솟아 올리며 수를 놓는다

 

 

 

너를 찌르지 않고는 어떤 작품도 만들 수 없어

 

흔적 없이 지울 수도 없어

 

네 속에 총총히 박혀 

 

이미 한 몸 되어 버린 나는

 

 

 

내 수십 년의 인생사 人生事

 

호불호好不好 흔적들

 

한 올 한 올 

 

너에게 촘촘히 박혀 있어

 

 

 

하이얗던 무명 천 위로

 

꽃 피고 새 울고

 

벌 나비 날아 다니는 

 

너는 그리운 추억의 꽃밭이 되어

 

 

 

오늘도 나는 

 

수틀 앞에 앉아

 

바늘에 실에 꿰어 들고

 

한 땀 한 땀 정성껏 수를 놓는다.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