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상단여백
HOME 시사
국민건강 위협하는 식약처 규탄대회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 승인 2018.12.27 09:39
  • 호수 3
한국농축산연합회, 축산관련단체협의회, GMO반대 전국행동,‘국민과 함께 하는 농민의 길’은 농민의 생존권 말살하고 국민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식약처 규탄 범국민대회’를 개최하며, 식약처 해체, 식품관리업무 농식품부 이관 등을 강력히 요구했다.

농업단체들과 소비자와 시민단체들 1천여 명이 식약처 본관 앞에서 12월14일 식약처의 식품관련 업무를 농식품부로 이관하라고 요구하며,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식약처의 국민과 농민을 무시한 처사에 규탄했다.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강행, 산란일자 난각표시 의무화, GMO 완전표시제 외면, 유전자조작 감자수입 승인, 식품 대기업을 대변하는 한국식품산업협회를 비호하는 행위 등으로 농업계에 감당키 어려운 일방적 규제만 강요하고, 국민의 먹거리안전을 외면하며 대기업이익만 대변한다는 성토가 이어졌다.

2017년 살충제 계란파문 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축산물의 생산과 유통업무 일원화로 식약처 이관업무를 농식품부로 되돌리라고 했으며, 이미 2010년도에도 식품분야 농식품부 이관요구가 있었지만 변화는 없었다.

문정진 축단협 회장은 “OECD 36개국 중 26개국에서 식품 관련 업무를 농림부가 맡고 있으며, 미국도 최근 식품관련업무를 FDA에서 농무성으로 이관 추진했다”면서, 농업·농촌·식탁의 기본도 모르는 식약처는 존재가치가 없다“고 모두가 일관성 있게 식품관련 업무 일원화를 촉구했다.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