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Art

HOME > Art

빛이 된다는 건 (詩)

기사승인 : 2017-12-05 20:38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빛이 된다는 건

 

용선(龍仙) 이유미

빛은
제 속에
울분을 가장 많이 담고 있어

밝음이란
어둠을 삼키고야
저절로 터져 나오는 통곡

너는
오만 잡동사니 마다 않고
삼켜 태우며 절규하는 영혼

활활 타는
그 뜨거운 속을
그 누가 안단 말이냐

갖은 더러운 것 다 던져주어도
묵묵히 태울 뿐이다
너는

쓰다 뱉어내지 않고
다 감내하고 나서야
너는 비로소 찬란한 빛이 된다.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