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Art

HOME > Art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1천억 줘도 주고 싶지 않아"

기사승인 : 2018-11-29 21:05 기자 :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55)씨가 29일 1000억원을 받아도 국가에 귀속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배씨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체부와 소속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국가 귀속 의사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민석 문체위원장의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 지난해 4월10일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배익기(54)씨가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을 언론에 공개했다. 지난 2015년 배 후보의 집에서 불이 나 해례본 하단이 불에 그을려 있다. [뉴시스]

 

안 위원장이 "국민에 공개돼서 민족 자산으로 활용돼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느냐"고 묻자 배 씨는 "당연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국가 귀속 문제는 저도 생각해봤는데 저 같은 국민이 잘 갖고 있도록 하는 게 국가의 의무라고도 생각한다"고 했다.

"1조원을 요구한 적이 있느냐"는 안 위원장의 질문에는 "그런 적은 없고 문화재청에서 최소 1조원 가치가 나간다고 감정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례금으로는 감정가의 10분의 1 정도인 1000억원을 제시한 적이 있다"면서도, "1000억원 받아도 주고 싶은 생각이 사실 없다"고 덧붙였다.

훈민정음 상주본은 2008년 7월 경북 상주에 사는 고서적 수집판매상인 배씨가 집을 수리하던 중 국보 70호인 해례본(간송미술관본)과 같은 판본을 발견했다고 공개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그러나 상주본은 일부가 공개됐을 뿐 배씨가 소장처를 밝히지 않아 10년째 행방이 묘연하다.

앞서 배씨는 상주 골동품업자 조용훈(2012년 사망)씨 가게에서 고서적을 구매할 때 상주본을 함께 입수했다고 알려졌는데, 조씨가 배씨를 상대로 물품인도 청구소송을 내면서 송사에 휘말렸다.

대법원은 훈민정음 상주본 소유자는 조씨라고 판결했고, 조씨는 사망하기 전 문화재청에 기증해 소유권은 국가에 있는 상태다.

그러나 배씨는 도난 혐의에 대해 "훔쳤다는 확실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무죄를 확정받아 1년 간의 수감생활 끝에 석방됐다.

이후에도 법적으로 상주본을 소유했으나 실물을 보지 못한 문화재청과 상주본 재산가치 추정액 1조원의 10%인 1000억원을 주면 국가에 헌납하겠다는 배씨 사이에는 지루한 법정 공방이 지속했다.

문화재청이 지난해 상주본 강제집행을 검토하자 배씨는 청구이의의 소를 제기했고, 1심 법원이 이를 기각하자 항소해 2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UPI뉴스 / 황정원 기자 hjw@upinews.kr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