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Art

HOME > Art

사랑의 정의 (詩)

기사승인 : 2019-04-07 20:20 기자 : 김심철

사랑의 정의

 


용선(龍仙) 이유미

 


 
내가 널 낳았어도
내 꺼라고 우기지 않는 거야


 
내가 널 키웠어도
널 남에게 기꺼이 줄 수 있는 거야


 
좋은 세월 다 흘러가고
흰머리에 외로움만 쌓여도


 
널 생각하면
빙그레 웃을 수 있는 거야


 
네가 내게 진 모든 빚
다 탕감해주고도  


 
오히려 내가 너에게
너무 너무 고마운 거야.

 

 

 

일송재단 국제농업개발원  webmaster@iadi.or.kr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