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송뉴스Art

HOME > Art

쎅스가 추해지는 이유 (詩)

기사승인 : 2019-04-11 09:23 기자 : 김심철

 

쎅스가 추해지는 이유
 
용선 이유미
 
 
혼자서는 외로와
너를 만지고
너와 몸을 섞어도
물과 기름처럼
우리의 영혼이 겉돌고 있을때
 
외로움은 서슬퍼런 칼날로
서로의 마음을 난도질하여
파아란 피가
뚝뚝 흘러내려
 
내 몸땡이
내 영혼
내가 언젠간 묻힐 땅바닥까지 더럽히고 말아
 
서글프고 쓸쓸한 이 가을에
미리 서둘러 온 겨울 칼바람같은
추한 쎅스의 뒷모습을 보고 싶지는 않아.
 
[저작권자ⓒ 국제농업개발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